자미원한의원의 치료목표는 무너진 몸과 마음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입니다.

이름 잠박사
조회수 3132
등록일 2009-07-17
제목 열대야의 불면증엔 가벼운 샤워를
내용

날씨가 더워지면서 밤잠을 못 이루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우리나라의 기후가 아열대 기후로 바뀌고 있다는 말은 몇 해 전부터 나온 말이지만 올해의 경우엔 6월부터 한여름의 기후를 보이고 있으니 ''''''''정말 덥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온다.   

 

조금만 걸어도 몸을 후덥지근하게 만드는 열기와 땀도 문제지만 한 밤이 되어도 식을 줄 모르는 열기는 밤잠을 설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사람은 수면 초기에 체온이 약간 떨어지면서 전신이 이완되고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서 깊은 수면에 빠져들게 되어 있다.   

 

그런데 주변의 온도가 지나치게 높으면 체온이 쉽게 떨어지지 않아 편안한 이완상태로 들어갈 수가 없게 된다.  

 

그렇게 잠이 안 오면 잠들기 위해서 애를 쓰게 되고 이는 몸을 더욱 긴장시켜서 수면이 더 어려워지는 일련의 악순환을 반복하게 된다.   

 

특히 불면증 환자의 경우 잠에 대한 심리적인 부담 뿐 아니라 더위라는 수면환경에 대한 불편함 때문에 여름철에 불면증이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이런 경우 수면을 취하기 위한 심리적인 안정도 중요하지만 수면환경을 안락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침구류는 가볍고 통풍이 잘 되는 얇은 것이 좋으며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이용해서 주위 온도를 낮추거나 잠자리에 들기 전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해주어 체온을 떨어뜨리는 것이 좋다.  

 

열대야로 인한 수면부족은 무기력함과 피로 불쾌감 등과 바로 연결되기 때문에 쾌적한 수면환경을 통해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더불어 삼계탕 등 전통적인 여름철 보양식을 통한 체력보강도 꼭 필요하다.

 

 


첨부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

   
 
문자

 

위의 개인정보보호정책에 동의합니다.